menu

정책메모

>  보고서 >  정책메모 >  정책메모
정책메모 상세화면
[제723호] 동해관광공동특구와 강원도
연구진육동한 ‖ 박상헌,이영주,김범수,양희원 발행일.2018-12-18
분야별분류문화&관광 시군별분류 조회246
첨부파일 정책메모_제723호_동해관광공동특구와 강원도.pdf

[정책메모 제723호] 동해관광공동특구와 강원도


지금까지 강원도의 접경지역은 군사적 목적의 이용 우위에 따라 접근성 제약과 개발 규제가 이뤄져 왔고 따라서 지역관광의 관점에서는 매력적인 자원 개발과 상품화에 많은 제한점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자원과 상품의 부족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닌 접경지역의 관광을 단순한 경관 관람 이상의 부가가치를 만들어내는 데 있어 장애요인으로 작용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접경지역의 이러한 기존 관광 프레임을 뒤집을 수 있는 강력한 모멘텀을 제공한 것이 사실이다. 평화올림픽으로 촉발된 남북 간의 다양한 논의 속에서 강원도가 위치한 동해지역은 남한과 북한의 관광개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본격적인 무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동해관광공동특구의 위상은 남북한을 연결하는 물리적인 공간의 형성에서 더 나아가 동북아시아의 새로운 글로벌 관광거점을 표방함에 그 의의가 있다.

평양공동선언문을 통해 공식 발표된 동해관광공동특구는 현재 남북철도 연결사업 추진과 공동조사 시작, 고성군 GP 존치 결정, 고성군 통일전망대 일대 관광여건 변화와 같은 사업추진 가속화 요인과 더불어 동해북부선 연결 예타면제사업 제외, 통일경제특구법 국회 계류 같은 장애 요인을 함께 고민해야 할 상황에 있다. 이 시점에서 강원관광은 뚜렷한 목표와 방향을 설정할 필요성이 있다. 즉, 동해안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관광거점을 형성하되 강원관광이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는 위치점을 정확히 인지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올림픽 이후 찾아온 이른 바 「평화와 번영」의 가치가 강원관광에 구체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에 대하여 강원도가 확장전략과 집중전략을 주도적으로 펼쳐 나가야 한다. 확장전략에 있어서는 남북한 교통인프라 확충 여건을 바탕으로 하여 동북아시아 및 유럽까지 관광객을 확보할 수 있는 핵심 타깃시장을 확대해 나가야 하며, 집중전략에 있어서는 자칫 북한에 집중되는 논의과정 속에서 강원도가 설악-금강에 대한 관광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강구해 나가야 한다.


[ 목 차 ]

Ⅰ. 최근까지 진행된 동해관광공동특구의 논의 과정
Ⅱ. 강원도가 준비하는 동해관광공동특구 : 구상과 의미
Ⅲ.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을 준비하는 강원관광 : 확장과 집중